미소 개발자가 말하는 미소에서 일해야 하는 이유 ⓷

2021년 08월 25일
Arif Riyanto via Unsplash

다른 직군에 비해 하드한 ‘기술’을 가지고 있는 개발자들은 이직의 문도 비교적 넓게 열려 있는 편이죠. 그런데도 미소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이 다른 회사로 도망(?)가지 않고 미소에 남은 이유가 뭘까요?

프론트엔드 개발자인 영목님, 서버와 클라이언트 개발을 주로 하시는 준욱님, 앱 개발을 맡고 계신 형택님, 이렇게 세 명의 개발자분들에게 미소에 입사한 이유와, 미소에서 일하는 게 만족스러운 이유를 여쭤봤습니다. 다양한 배경에서 커리어를 쌓아오셨지만, 회사에 애착을 갖고 계신 이유는 비슷했어요. 현직 미소 개발자가 꼽은 미소에서 일하면 좋은 이유를 아래와 같이 요약할 수 있겠네요.

  • 홈서비스 업계 1등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스타트업
  • 투명하고 솔직한 커뮤니케이션
  • 개발자로서 기술뿐 아니라 비즈니스에도 깊게 관여 가능
  • Top-Down 방식의 비합리적인 의사결정이 없음
  • 주도적으로 일할 수 있음
  • 전 직원에게 제공되는 보상 실현 가능성이 높은 스톡옵션
  • 선택적 재택근무
  • 자유로운 기술 선택

 

미소 시니어 개발자들이 미소를 선택한 이유, 수년에 걸쳐 일하고도 미소에 남기로 한 이유가 궁금하시다면, 스크롤을 내려 인터뷰를 읽어보세요. 이번 게시물은 미소 플랫폼 팀에서 프론트엔드 개발을 주로 맡고 계시는 영목님의 인터뷰입니다.

다른 두 개발자분의 인터뷰는 아래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작은 조직에서 주도적으로 큰 역할을 해보고 싶었어요. 배우는 것보다는 제 손으로 성과를 내고 싶었거든요.”

플랫폼 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영목님

영목님, 시간 내주셔서 감사해요! 자기소개 먼저 부탁드릴게요

안녕하세요, 미소 플랫폼 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김영목입니다. 많은 개발자분들과는 다르게 컴퓨터 공학이 아니라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어요. 대학생 때 미디어 아트에 관심이 많아 코딩을 시작했고요, 졸업 작품이 좋게 평가받아서 게임 회사 개발자로 커리어를 시작했습니다. 디자인 전공을 살려 프론트엔드 개발자가 됐고, 첫 직장에서는 SNG(Social Media Game) 장르를 제작했어요. 이후에는 포커 게임을 개발하는 회사에서 일했습니다.

 

이후 이직하면서 어떤 기준으로 회사를 찾아보셨나요?

미소 같은 O2O 스타트업으로 가야겠다고 마음먹지는 않았고, 좋은 회사를 가야겠다고만 생각했어요. 당시 최종 면접까지 끝내 놓고 화장품 플랫폼, 블록체인 관련 기업, 그리고 미소 중에 고민했죠. 블록체인 회사의 제안을 가장 먼저 거절했어요. 인터뷰 과정에서 대표님의 권위적인 모습이 느껴졌거든요. 스타트업이나 IT 기업이라고 다 수평적인 조직이 아니거든요. 전형적인 top-down 방식으로 의사 결정이 이루어지는 기업이라 쉽게 포기할 수 있었습니다.

결국 화장품 플랫폼과 미소 사이에서 많이 고민했어요. 화장폼 플랫폼 업체는 복지가 좋고, 워라밸을 생각했을 때 우선순위에 있었죠. 하지만 저는 작은 조직에서 주도적으로 큰 역할을 해보고 싶었어요. 배우는 것보다는 제 손으로 성과를 내고 싶었죠. 미소의 개발자 조직은 린(lean)한 편이고, 업무상 권한도 훨씬 커서 제 의견이 더 많이 반영될 수 있다고 느꼈습니다.

미소를 선택한 두 번째 이유는 빅터님이 스톡옵션을 설명할 때에 받은 신뢰감이에요. 스타트업 대표들은 스톡옵션을 이야기할 때 장밋빛 미래만 말하곤 해요. 대표가 애착을 가지고 수천 시간을 바친 사업인데 주식이 휴지조각이 될 가능성을 언급하지는 않거든요. 반면 빅터님은 미소 스톡옵션의 가능성과 위험을 솔직하게 이야기하시더라고요. 그게 굉장히 신선했어요.

최종 인터뷰에서도 제가 퇴사하고 취미로 했던 투자 관련 코딩 작업을 여쭤보시더라고요. 저만의 투자 관점과 철학을 궁금해하셨는데, 저의 사고방식에 관심을 두시는 거 같아서 인터뷰가 재밌었죠. 채용 과정에서 미소는 권위적이지 않고 제 손으로 결과물을 내기에 좋은 직장이라는 확신이 생겼습니다.

“채용 과정에서 미소는 권위적이지 않고 제 손으로 결과물을 내기에 좋은 직장이라는 확신이 생겼죠.”

미소에서 3년 가까이 계시면서 실제로 성과를 내고 있다고 느끼세요? 어떤 프로젝트가 기억에 남나요?

뿌듯한 결과물이 꽤 많죠. 얼마 전에 마무리한 프로젝트가 가장 기억에 남아요. 개발뿐만 아니라 프로젝트 매니징하고 사업부까지 포괄해서 리드하는 것까지 전부 맡았거든요. 미소 정기 서비스를 앱 내에서 변경하고 취소하는 기능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였는데, 이게 회사의 숙원 사업이었어요. 회사 외부 분들은 그런 기능도 없이 어떻게 서비스를 출시했느냐고 하실 수도 있지만, 고객 취소 요청은 상담 센터에서 수동으로도 처리할 수 있으니까 우선순위에서 계속 밀렸어요.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서비스 플랫폼이라는 특성을 고려하면 예외 사항이 정말 끝도 없이 나오기도 하고요. 그래서 뭔가 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같은, 시작할 엄두가 안 나는 프로젝트였어요.

알고리즘을 짜는 것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정기 서비스를 한 번이라도 받은 고객이 서비스를 중단하는 것과, 첫 번째 예약을 앞두고 주문을 변경하거나 취소하는 게 다르고, 바로 다음으로 예정된 청소 일정을 바꿀 거냐 아니면 다다음 일정을 바꿀 거냐에 따라 구현해야 하는 게 또 달라요. 저희 내부 시스템에서는 정기 고객의 청소 일정을 무한대로 만들어 놓지 않거든요. 바로 다음 일정만 만들어 놓고, 다다음 일정부터는 일정한 규칙에 따라 새 주문을 생성하는 식이에요. 시스템에 없는 주문을 변경하거나 취소할 때는 주문 생성 알고리즘까지 건드려 줘야 하죠. 이런 식으로 모든 예외적인 경우의 수를 모두 포괄할 수 있는 룰을 찾았고, 개발하면서 또 새로운 경우의 수가 발견되면 다시 수정하는 식으로 완성했어요.

정말 고생했지만 만들어 놓고 보니깐 성과가 좋네요. 덕분에 주문 당 고객 문의 건 수(booking per inquiry)가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습니다. 고객 센터 상담사분들도 업무 부담이 줄어든 걸 확실히 느끼시고요.

“미소 스톡옵션은 여기가 얼마나 수평적인 조직인지 보여주는 하나의 상징과도 같아요.”

Tech Daily via Unsplash

영목님도 미소 입사 전에는 스톡옵션에 회의적이었다고 하셨잖아요. 그런 생각이 바뀌게 된 계기는 뭔가요?

주변에 데여 본 개발자들이 많아서 그랬죠. (웃음) 많은 분들이 스톡옵션은 희망 고문이고 결국 휴지조각이 될 거라고 생각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라고 봐요. 하지만 저는 미소의 스톡옵션을 제가 보상받는 수단이라고만 생각하지 않아요. 그것보다는 미소의 수평적인 기업 문화를 잘 보여주는 거 같아요. 미소에서는 모든 정직원에게 스톡옵션을 제공하거든요. 이건 실리콘밸리에서도 흔치 않아요. 많은 스타트업에서는 경력직이나 c-level에 준하는 인재를 모셔오기 위해서 스톡옵션을 사용하죠.

보통 노동자와 사용자는 대립하는 관계에 있을 수밖에 없잖아요. 노동자는 월급 주는 만큼보다 더 일하면 손해라고 생각하고, 회사는 어떻게 노동법 안에서 최대한 직원을 굴릴 수 있을까 고민하고요. 스톡옵션은 이런 관점을 바꾸도록 도와주는 거 같아요. 내가 기업의 손발이 아니라 회사를 성장시켜나가는 중요한 기둥 중 하나고, 회사가 잘 되면 나중에 결실을 함께 나눌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죠. 저는 미소의 직원이지만 주주이기도 하잖아요. 제가 제대로 일해서 회사의 성장을 견인하면, 그게 결국 제 이익이거든요. 다른 회사에서 스톡옵션 없이 직원으로만 일할 때는 지금처럼 주인 의식을 가지고 일하지 못했던 거 같아요.

미소의 스톡옵션은 지금 열정적으로 일할 수 있게 도와주는 원동력이기도 해요. 내 일이라고 느끼니까 이전 직장에서보다 강도 높게 일하는데도 재밌거든요. 치열하게 일하는 동료들 덕분에 배운 점도 많아요. 제가 농담 삼아서 미소에서의 1년은 다른 회사에서의 10년이라고 말해요. 힘든 만큼 얻어가는 게 많죠.

물론 미소가 권위적인 top-down 방식의 회사였다면 스톡옵션이 그만큼의 동기부여가 되지 못했을 거 같아요. 그래서 제가 앞서서 스톡옵션은 미소가 어떤 회사인지 보여주는 상징과도 같다고 말씀드린 거예요. 미소가 권위적인 회사였다면 저는 주도적인 역할을 맡지 못하고 시키는 것만 잘하는 직원이 됐을 거고, 노력을 쏟아붓는 게 가시적인 변화를 만들지 못하니까 단순히 지시받은 내용을 실행하는 데만 몰두했겠죠.

“저는 미소의 직원이지만 주주이기도 하잖아요. 제가 제대로 일해서 회사의 성장을 견인하면, 그게 결국 제 이익이거든요.”

미소 스톡옵션의 가능성에 어느 정도 확신하게 된 이유는 뭔가요? 영목님이 미소의 성장 가능성에 배팅한 이유를 알려주세요.

우선 미소는 지속해서 성장 중이에요. 매주 중요한 사업 지표가 전사 회의에서 공개되고, 긍정적인 모멘텀을 느낄 기회가 자주 있거든요. 미소의 위기 극복 능력도 굉장히 좋아요. 코로나19가 닥치면서 큰 위기를 맞았었는데, 이때의 지표 하락을 잘 방어하고 다시 반등하게 되면서 회사의 잠재력에 믿음이 생겼죠. 지표가 불안할 때에도 최대한 솔직하게 이야기해줘요. 그렇게 신뢰가 쌓인 것 같아요.

두 번째는 다음 단계의 투자가 머지않았다는 거예요. 미소는 곧 시리즈 B 투자를 앞두고 있고, 논의되는 투자 금액이 비슷한 단계에 있는 다른 스타트업보다 훨씬 크다고 알고 있어요. 외부에서도 미소의 성과를 인정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제가 가지고 있는 스톡옵션의 가치에도 어느 정도 확신이 서는 듯합니다.

 

요즘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기술적인 문제는 무엇인가요? 어떻게 해결하고 계신지 알려주세요.

현재 수십 개 정도인 미소 서비스를 훨씬 더 크게 확장하려고 준비 중입니다. 이를 기술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시스템 안에 새로운 서비스를 이전보다 쉽고 빠르게 추가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시스템 아키텍처를 개선하고 있어요. 이 프로젝트는 크게 두 가지 핵심 포인트가 있는데요, 1) 하나의 큰 시스템을 별개의 MSA로 쪼개서 독립시키는 것이 하나고, 2) 각 고객 서비스를 모듈화하는 게 두 번째입니다.

이런 구조가 완성되면 추후에 새로운 서비스를 추가하거나 변경하더라도 다른 시스템에 주는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고, 빠르게 사업을 확장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기존에 문제없이 동작하는 시스템을 크게 변경하는 일은 항상 리스크가 수반되고, 과정 중에 여러 문제를 마주하게 됩니다. 어떻게 해야 시스템 작동에 최소한의 영향만 주면서,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요구되는 사항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을지 계속 고민하고 있습니다.

 

다른 두 개발자분의 인터뷰를 더 읽어보고 싶으시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해 보세요.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2 thoughts on “미소 개발자가 말하는 미소에서 일해야 하는 이유 ⓷

고객님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

© 2021. 유한회사 미소. Miso, Inc. All Rights Reserved.